北 축구, ‘독일행’ 암운

40년만의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북한 축구의 앞길에 빨간불이 켜졌다.

북한은 25일 평양에서 열린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바레인과의 홈 경기에서 1-2로 져 2경기 연속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다.

30일 이란전 등 아직 4경기가 남아있어 기대를 버릴 수는 없지만 초반부터 2패를 떠안아 힘든 여정을 걷게 된 것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

일본, 이란, 바레인과 함께 B조에 속한 북한은 아시아에 주어진 4.5장의 본선 티켓을 얻기 위해서는 조 2위를 확보하거나 최소한 조 3위에 올라 플레이오프를 거치는 수밖에 없다.

특히 북한 축구는 이번 최종예선 2경기에서 모두 치명적인 수비 약점을 드러내 보완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3위권 안으로 치고나가기 힘들 전망이다.

이날도 북한은 경기 시작부터 거세게 밀어붙여 슈팅수 19-9의 압도적인 파상 공세를 펼쳤으나 단 한번의 역습 찬스에 쉽게 골을 허용하는 허점을 노출했다.

수비수들의 대인마크와 위치 선정도 미흡했고, 공격에서 수비로의 전환 속도도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중에서도 골키퍼의 방어 능력이 가장 아쉬운 대목.

비교적 합격점을 받은 공격에서조차도 북한은 중거리슛과 세트플레이에 등 한정된 루트에만 의존하는 모습을 보여 숙제를 남겼다.

0-2로 뒤진 후반 중반 이후 날카로운 크로스가 몇 차례 눈에 띄기는 했지만 국제 무대 경험이 일천한 탓인지 골 결정력이 부족했고, 단신 선수들의 제공권 싸움도 힘에 부치는 모습이었다.

지난 66년 잉글랜드월드컵 8강에 빛나는 북한이지만 ’90이탈리아월드컵, ’94미국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연달아 최하위에 그쳤던 악몽을 재현하지 않기 위해서는 일단 수비 보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