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석 이산가족상봉 제안”

평소 북한 내부 사정을 전해온 진보성향 월간지 ‘민족21’의 정창현 주간은 “북한을 다녀온 해외인사의 전언”이라며 북한이 조만간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주간은 21일 발간된 ‘민족21’ 8월호에 실은 글에서 이 해외인사가 “북측의 고위관계자로부터 오는 10월3일 추석을 맞아 이산가족 특별상봉을 제안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사전접촉과 준비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조만간 북의 적십자사를 통해 남북 적십자사간 실무접촉 제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다른 대북 소식통도 “북측이 개성회담의 연장선에서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정 주간은 덧붙였다.

정 주간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할 경우 그 배경에 대해 “10.4(남북정상)선언의 합의사항에 포함되어 있고 이명박 정부가 거부하기 어려운 사안을 제안함으로써 이명박 정부에게 선택을 강요하고 있는 것”이라며 “북이 추석 이산가족 특별상봉을 제안해 올 경우 이명박 정부는 대단히 곤혹스러운 입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