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석에 평양서 빠져나가는 차량동선 장악” 지시

북한 당국이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맞아 평양 교통질서 확립이라는 명분으로 차량 홀짝제를 강화했던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평양시 교통국에서 추석을 맞아 평양시내 질서와 교통사고를 막는다는 목적으로 며칠 전부터 홀짝제 단속을 강화했다”면서 “추석날 홀짝제 차 운행에 단속된 경우 평일보다 몇 배로 벌금을 물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홀수 짝수 차번호 단속에 추석 당일 택시 이용자가 늘어나 비용이 두 배로 올랐다”면서 “추석을 맞아 (북한 당국이) 평양시내 대중교통 버스와 시외버스를 늘리기도 했지만 보통 기다리는 시간이 15분 걸려 애당초 웬만한 시민들은 택시를 이용했다”고 덧붙였다.

당국이 홀짝제 단속 강화에 나선 이유는 추석에 성묘를 하러 가는 인원이 대량 늘어날 것에 대한 대비로 풀이된다. 시외 지역에 있는 산소와 평양시 중구역과 보통강구역 등 19개 구역에 있는 유골함보관소(납골당)을 찾는 시민들로 시내도로가 꽉 막히는 것을 미리 막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간부들의 동선을 파악·감시하려는 목적도 내포돼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홀짝제를 운영하면서 승용차를 소유하고 있는 절반가량의 간부의 발을 묶어 두면서 나머지 절반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려는 의도라는 관측이다.

소식통은 “이번 추석에 평양시 외곽을 벗어나는 모든 차량에 대해 동선을 확인하라는 내부지시를 내렸다”면서 “(당국의 입장에서는) 추석을 계기로 평양시 외곽으로 빠져나가는 간부들의 동태를 감시하는 것도 필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한 핵실험과 고위 간부의 잇따른 탈북 등으로 정세가 예민하기 때문에 누가 어디로 움직이는 것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은은 연초에 고위 간부 차, 외국인 차, 24인승 이상의 버스 등을 제외한 평양 시내 모든 차량을 홀짝제에 따라 운행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각 구간마다 교통 안전원들이 위반 차량을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