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모행사 불참자는 역적”…김정은 공포통치 시작

북한 당국이 각급 당 조직을 통해 김정일 추모사업과 관련한 총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1일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 통화에서 “29일부터 각급기업소와 인민반에서 애도행사 총화를 시작했다”며 “총화 진행자들은 추모행사에 불참한 인간은 ‘역적’, 애도행사에 불성실히 참가한 인간은 ‘반동’이라고 엄포를 놓았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김정일의 사망을 공식 발표한 19일부터 29일까지를 애도기간으로 선포하고, 모든 기관기업소 등을 동원해 조문을 조직, 김정일에 대한 우상화와 체제 충성심을 유도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김일성 사망 때와 달리 마지못해 조문행렬에 동참했다. 


소식통은 “애도행사에 불성실하게 참가했다는 것은 한마디로 울지 않았거나 한번 참가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내린 선전포고나 다름없어 사람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번 총화사업을 1월 8일 전까지 끝내라는 중앙의 지시도 있어 매일 생활총화 방식의 비판토론과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상이나 태양상 앞에 가져다 놓은 흰 꽃이 새로 만든 게 아니라 집에 오래전에 있던 꽃을 가지고 나간 사람들도 처벌 대상이 되고 있다”며 “흰 종이를 구하지 못하는 집에서는 아이들의 학습장을 뜯어 꽃을 만들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총화사업은 도당 조직부 부부장의 책임 아래 조직부 지도원, 선전부 지도원이 한 조가 되어 공장, 기업소들을 방문, 진행되고 있으며 시당 조직부에서는 책임지도원, 선전부 지도원이 한조가 돼 동당비서들의 안내에 따라 인민반과 여맹들을 조사하고 있다.


또한 도 청년동맹(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과 시 청년동맹도 대학과 중학교, 인민학교(초등학교)들에 나가 행사 불참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소식통이 전한데 의하면 지난달 30~31일 이틀 동안 양강도 혜산시 혜신동과 혜장동에서 주민 4명이 추모행사 불참으로 체포됐다. 그중 혜신동의 한 주민은 남편 없이 아이 셋을 키우는 가정주부로서 막내딸(6세)이 앓아 어쩔 수 없이 행사에 불참했음에도 처벌에 직면하게 됐다.


소식통은 “그 사람이(김정은) 벌써 주민통제에 들어간 것에 대해 사람들은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며 “일부 사람들은 ‘어린 것이 앓는데 행사에 못 나간 게 죄는 아니지 않냐’ ‘전 보다(김정일 때) 더 무서운 바람이 불 것 같다’면서 두려움을 나타내기도 한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애도기간 대내 매체를 통해 조문장소에 뜨거운 설탕물과 발열 붙임띠를 공급했다며 김정은 식의 ‘광폭정치’의 면모를 선전하는 동시에, 조문 불참자를 ‘역적’으로 내모는 ‘공포정치’도 병행하고 있는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