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가 핵실험 여부 美 대응에 달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의원장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추가 핵실험 여부는 미국의 대응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상임위원장은 11일 평양에서 교도(共同)통신과 가진 단독회견에서 핵실험을 계속할 것인지에 관해 “우리 나라에 대한 미국의 정책동향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아베 정권 출범 및 핵실험 성공 발표 후 북한내 고위급 간부가 핵실험이나 대일 관계로 견해를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자회담 복귀에 관해서는 “미국의 태도에 걸려 있다. 부시 정권은 6자회담에서 핵문제를 해결할 의사가 없다”고 말하며, 금융 제재만 해제되면 6자회담에 복귀할 뜻이 있음을 나타냈다.

그는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 후에도 2002년 북·일 평양선언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평양선언 이행을 위해 “각각의 조항에 대해 존중하는 기본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전제한 다음, “이것은 선언에 언급된 내용과 실제로 일본에서 논의되고 있는 납치 문제 등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라고 말해, 납치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북한도 인식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날 회견은 평양을 방문중인 이시카와 사토시(石川聰) 사장 등 교도통신 방문단과 만수대 의사당에서 열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