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초 패스트푸드점 등장…대외 선전용?

북한 최초의 패스트푸드점이 문을 열었다. 25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평양 금성네거리에 지난달 초 ‘속성음식센터’(패스트푸드점)인 삼태성청량음료점이 개업했다.

조선신보는 이 가게의 ‘협조대상’이 “워흘(와플) 판매점을 운영하는 싱가포르의 기업”이라고 밝히면서 “싱가포르측은 설비만 제공하고 노력과 음식의 원자재는 모두 조선(북한)측에서 해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종업원들은 개업에 앞서 싱가포르에서 파견된 담당자로부터 요리기술과 서비스 방법을 교육받았다. 하지만 ‘요리의 맛’은 품평회를 거듭해 북한 주민의 입맛에 맞췄다.

메뉴판에는 햄버거 대신 ‘다진 소고기와 빵’(190원·1.2유로), 와플 대신 ‘구운빵지짐’이라는 표현을 쓴다. 이밖에 100% 광어로 만든 ‘다진 물고기와 빵’, 고지방 음식을 싫어하는 손님을 위한 ‘남새(채소)와 빵’이 있다. 다진 소고기와 빵, 감자죽, 김치로 구성된 세트 메뉴도 있다. 음료는 각종 탄산음료과 금강생맥주(76원·0.4유로)를 제공한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영업하며 20대 여성 위주의 종업원 15명은 요리와 서빙을 같이한다. 메뉴판은 한 달에 한번 갱신되며 앞으로 초승달 모양의 빵 ‘크로와상’과 ‘핫 도그’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신문은 이 가게가 “언뜻 보기에는 차림표나 음식점의 내부장식 등이 다른 나라들에 있는 햄버거 전문점의 인상과 비슷”하기 때문에 평양 주재 외신들이 “마치나 조선에 맥도날드와 같은 서양식 식생활 문화가 유입된 것처럼 보도하였는데 실상은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속성음식’이라는 조어 자체가 이번에 새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가까운 시일 내에 평양 시내에 분점을 개업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그들만의 패스트푸드점을 개점했지만 일반 주민들이 이용하긴 어려워 보인다. 북한에서 한 식당에서 봉사분야 책임자로 일했던 탈북자 박 모씨는 “남한에 와서 햄버거 등을 처음 먹을 땐 입맛에 맞지 않았다”면서도 “만약 북한 주민의 입맛에 맞췄다면 인기를 끌게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다만 그는 “가격이 저렴한 것을 고려해 보면 원재료의 대량공급이 필요한데 이는 북한의 실상에 비춰볼 때 가능하지 않다”면서 “겉으로는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한다고 했지만 결국 외국인과 간부들을 대상으로 개점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가게의 주력메뉴 중에 하나인 ‘다진 소고기와 빵’과 금강생맥주가 각각 북한 돈 190원, 76원에 책정된 것은 북한의 현실에 비춰볼 때 턱없이 낮은 가격이다. 북한 주민들의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인 ‘인조고기밥’이나 ‘만두밥’이 1개당 100원~150원에 팔리고 있는 상황에서 소고기가 들어간 햄버거가 190원에 팔린다는 것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 평양 시내 ‘생맥주 매대’에서는 ‘맥주공급표’를 쥐고도 1천cc 1잔에 8백원 이상을 줘야 마실 수 있다. 공급표가 없으면 1천5백원~2천원을 줘야 한다.

박 씨는 “판매가격이 이렇게 낮다면 외국인이나 간부층을 주요고객으로 삼고, 일반 주민들의 경우 평양 ‘옥류관’ 처럼 인민반 별로 지급되는 ‘공급표’를 가져오는 사람에게만 공시가격으로 판매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결국 ‘대외 선전용’가게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개인이 소를 키울 수 없는 북한의 제도에 비춰볼 때 지속적인 식재료 공급도 의문시된다. 북한에서 소고기는 ‘시장가격’조차 형성되어 있지 않은 희귀음식이며, 돼지고기만 하더라도 7월 현재 평양지역 시장에서 1kg당 4천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