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악 기근 대비 총동원령

심각한 식량 및 연료부족으로 고심하고 있는 북한 당국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으며 수백만의 도시 주민을 농삿일에 동원하고 있다고 현지 구호요원들과 다른 소식통들이 31일 밝혔다.

세계식량계획(WFP)의 리처드 레이건 평양사무소장은 국가 총동원령이 내려졌으며 모든 직종의 사람들에게 모내기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WFP 직원들을 담당하는 외무성 직원들조차 주말에는 농촌지원에 나갈 것을 요구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평양의 한 구호요원은 이곳 사람들에게 모든 것이 집단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도 예년과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으나 북한을 자주 방문하는 중국의 한 사업가는 올해는 연료부족으로 농기구 사용이 제한되면서 예년에 비해 많은 주민들이 동원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사업가는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100여만명의 희생자를 낸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 1990년대 중반과 같은 극심한 기근에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많은 주민들이 농촌 지원에 나서 평양이 텅 빈 것처럼 보인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