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대 규모 수남시장 여성 책임관리원, 장세 횡령 혐의로 체포

소식통 "화장실 바닥서 중국돈 가득 든 가방 발견"...중형 처해질 듯

청진시 포항시장
2017년 촬영된 함경북도 청진시 포항시장 모습(기사와 무관).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최대 규모(대지면적 23,478㎡(통일연구원 추산))의 상설시장인 청진 수남시장의 50대 여성 관리원이 수년간 장세 수천만을 횡령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내부소식통이 17일 알려왔다.

북한 시장에는 당국의 관리위원회가 상인들에게서 일종의 장소나 판매대 사용료 명목으로 하루 1000-2000원의 장세(場稅)를 걷는다. 이 여성은 관리위원회 소속으로 장세 수납 업무를 담당하면서 국가에 납부한 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수남시장에서 10여 년 가까이 일한 관리원 여성이 장세를 착복한 죄로 1월 중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해먹은 돈이 수천만 원이라 주민들이 수완이 대단한 여자라며 이 사건을 입에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미국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북한이 매년 장세로 약 5680만 달러(약 620억 원)의 국가수입을 올리고 있으며, 수남시장에서만 84만 달러(약 9억 3천만 원)를 벌여 들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장마당관리원은 시장 상인들이 장사를 할 수 있는 매대를 관리하면서 장세를 징수하기 때문에 뇌물을 챙기기 쉬워 관리들도 탐을 내는 자리이다. 시장 관리원은 청진시당이나 인민위원회 간부의 친인척들이 포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체포된 이 여성은 친인척 가운데 간부도 없으면서 여러 수완을 발휘해 40대부터 시장 관리원 직책을 꿰차고 10년 가까이 자리를 보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10년 동안 여러 간부와 친분 관계를 유지하면서 작년에는 책임관리원으로 올라섰다”면서 “시장 상인들이 장세를 부당하게 올려 받는다는 말이 있었지만 별 탈이 없었다가 1월 중순에 갑자기 보안원들에게 체포됐다”고 말했다.

이 여성이 체포된 배경에는 상인들의 집단 신소(伸訴)가 있었다고 한다. 수남시장 다른 구역보다 장세를 몇백 원씩 더 받고, 뇌물을 주지 않으면 트집을 잡아 매대에서 쫓아낼 것처럼 말해 상인들이 인민위원회에 일종의 불만 청원을 한 것이다.

보안서에 구속돼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 여성은 장세를 일부 더 받은 혐의는 인정했지만, 국가 자금에 손댄 것은 아니라고 부인했다고 한다. 그러나 회계 장부와 실제 매대 개수가 불일치한 정황이 드러나 취조를 하면서 국가자금 횡령 사실까지 드러났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돈을 숨긴 장소를 실토해 집에 가서 수색을 해보니 회장실 바닥에서 중국 위안화가 다발로 든 가방이 발견됐고, 여기서 중국 돈 백원 지폐가 다발로 나왔다”고 말했다. 정확한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 돈으로 최소 수천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보안원들은 이 여성이 국가재산을 약취한 총량이 크기 때문에 중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말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에서 국가 재산을 대규모로 횡령한 경우 5년 이상 10년 이하의 노동교화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이 사건으로 수남시장 상인들은 관리원들의 부당한 장세 징수나 횡포가 한풀 꺾일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