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근 8년간 10억달러 무기수출…세계11위”

북한이 지난 2000년부터 2007년까지 8년 동안 1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전 세계 개발도상국에 수출해 11번째 무기 수출국에 올랐다고 미국의회조사국(CRS) 연례보고서를 인용, 자유아시아방송(RFA)가 9일 보도했다.

최근 CRS가 미국 의회에 제출한 재래식 무기 거래에 관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000년~2003년에는 4년간 8억 달러를 2004년~2007년까지 4년간은 2억 달러를 수출, 총 1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수출해 세계 11번째 무기 수출국에 올랐다.

이는 미국, 러시아, 유럽,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를 제외한 개발도상국가(developing nations)를 상대로 수출한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의 무기 수출 거래의 구체적인 내역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한편, 한국은 지난 8년 동안 모두 89억 달러어치의 무기를 수입하기로 계약하고, 66억 달러 규모의 구매를 완료해 개발도상국 중 8번째 무기 수입국으로 기록됐고, 2007년에는 모두 27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10억 달러어치의 무기를 실제로 구매했다고 밝혔다.

또, 한국은 지난 2007년 총 5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수출하기로 계약을 체결했고, 이는 미국(248억 달러), 러시아(104억 달러), 영국(98억 달러), 중국(38억 달러) 등에 이어 세계 10위 규모의 수출국이라고도 덧붙였다.

한국은 지난 2000년부터 2007년까지 8년 동안 모두 63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무기를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중 53억 달러어치의 무기를 미국으로부터 인도했고, 2007년 한 해 동안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1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류를 구입, 아시아에선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이는 이스라엘(14억 달러), 폴란드(13억 달러), 이집트(12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10억 달러)에 이어 미국의 5번째 무기 수입국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