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한국 망명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한 명이 최근 탈북, 국가정보원이 신병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7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가운데 한 명이 최근 탈북, 한국에 입국했으며 현재 국정원이 신병을 확보해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국정원측은 이에 대해 “관련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은 우리의 국회의원에 해당한다.

북한은 2003년 8월 제11기 최고인민회의 선거에서 687명의 대의원을 뽑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