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3월 실시

북한이 우리의 국회의원격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오는 3월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6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회주의 헌법 제90조에 따라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 선거를 2009년 3월8일에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북한 헌법에 따르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의 임기는 5년으로, 11기 대의원 임기는 작년 9월에 끝나는 것이었지만 북한은 그동안 선거를 미뤄왔다.

선거가 연기된 것과 관련,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 최고통치자인 김정일의 갑작스런 와병으로 순조로운 정치일정을 소화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관측을 제기해왔다.

하지만 북한이 대의원 선거일정을 공고함에 따라 김정일이 최근 건강을 추스르고 적극적인 공개활동에 나서면서 정치일정이 정상화되는 과정으로 분석된다.

이번에 새로 최고인민회의가 구성되면 김정일을 다시 국방위원장에 추대할 것으로 예상돼 ‘김정일체제 3기’에 들어서게 된다.

또 제12기 최고인민회의는 구성 즉시 올해 예결산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