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인민회의 내각 총리 김영일 선임

북한은 11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최고인민회의 제11기 5차 회의를 열어 박봉주 내각 총리를 소환하고 김영일(62, 사진) 육해운상을 신임 총리에 선임했다.

해운대학을 졸업한 김 신임 총리는 1994년 해운부장에 임명돼 지금까지 현직을 유지해왔고 2005년에는 시리아를 방문해 양국간 해상운수협정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연형묵씨의 사망으로 공석이었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에는 김영춘 인민군 총참모장을 선임했다.

김 신임 부위원장은 현재 계급이 차수로 국방위원으로 활동해왔으며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작전국장과 군수동원총국장, 6군단장 등을 역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