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인민회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재추대

북한은 9일 개최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1차회의에서 김정일을 국방위원장에 재추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김정일은 1998년 9월, 2003년 9월에 열린 10, 11기 최고인민회의에 이어 이번에 또 다시 국방위원장에 추대됐다. 김일성이 생존해 있던 1993년 4월 처음으로 국방위원장에 추대된 김정일은 이로써 네 번째 연임하게 됐다.

최고인민회의가 사실상 김정일 종신집권을 위한 형식상 ‘거수기’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한 셈이다.

중앙통신은 “평양에서 소집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제1차 회의는 김정일 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1998년 개정된 북한의 사회주의 헌법은 국방위원회를 ‘국가주권의 최고군사지도기관이며 전반적 국방관리기관’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국방위원장은 “일체의 무력을 지휘 통솔하며 국방사업 전반을 지도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국방위원회는 주요 군간부의 임명권과 해임권을 가지고 있으며 전시상태와 동원령을 선포할 수 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TV와 조선중앙방송이 9일 낮 12시 ‘중대방송’을 할 것이라고 예고해 김정일의 국방위원장 재추대가 예상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