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인민회의,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재추대

북한이 9일 제13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에서 김정은을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재추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정오 “전당·전군·전민이 백두의 혁명정신으로 선군정신으로 최고인민회의 13기 제1차회의에서는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하였다”고 밝혔다. 


북한은 2012년 4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5차 회의에서 김정은을 국방위 제1위원장으로 추대한 바 있다. 


통신은 김정은을 국방위 제1위원장으로 추대한 것에 대해 “위대한 대원수들님들의 고귀한 유산은 사회주의 조국을 영원히 김일성, 김정일 조선으로 만방에 빛내이며 주체역량 강화 선군혁명력을 완성해 나갈 수 있게 하는 민족사적 대경사”라고 자평했다.


이어 “위대한 수령님과 장군님의 혁명생애와 불명의 업적이 천추만대에 빛나게 하셨으며 김일성 김정일주의를 공화국의 유일무이한 지도사상으로 심화발전 시키시기고 정신력을 불러일으켜 선군혁명의 경애하는 원수님에 대한 전체 인민군 장병들과 인민들의 절대적인 지지와 실리의 표시”라고 전했다.


특히 “그 어떤 천지풍파가 닥쳐와도 오직 경애하는 원수님을 간절이 영도 유일 중심으로 높이 모시고 따르려는 불변의 의지를 과시하는 역사적 사변”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일성 동지를 공화국의 영원한 주석으로 위대한 김정일 동지를 영원한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모시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영도따라 나아가는 우리 공화국은 인민의 꿈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 위업의 최고 승리를 반드시 이룩하고 말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 체제 들어 처음으로 진행되는 제13기 최고인민회의는 이날 오전 만수대의사당에서 회의를 열고 국방위원회, 내각 등 국가기구를 정비하고 예산·결산 등의 안건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9일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선거를 통해 687명의 대의원을 선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