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고사령부 “만단의 전투준비 명령”

한미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합동군사연습과 관련해 북한군 최고사령부가 “전체 인민군 장병들에게 만단의 전투준비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9일 이례적으로 `보도’를 내고 “나라 앞에 조성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하여 전체 인민군 장병들이 만단의 전투준비”를 갖추고 “공화국의 하늘과 땅, 바다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튄다면 가차없이 무자비하게 징벌할 데 대한 명령을 하달하였다”고 밝혔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보도’는 “우리 군대의 대응조치에는 한계가 없으며 예측할 수도 피할 수도 없다”면서 “만약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호전광들이 감히 침략전쟁을 강요한다면 우리의 혁명무력은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정의의 통일대전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