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총선 언급없이 정부 비난 이어가

북한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 정치세력이 200석 이상 얻은 4.9총선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가운데 이명박 정부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사기협잡꾼의 푼수없는 망동’ 제목의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개혁.개방.3000 구상중 북한의 국민소득을 3천달러로 끌어올려 주겠다는 대목에 대해 “그따위 불순한 광고판을 들고 나와 놀아대고 있는 것은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발이고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명박 정부가 “북남관계 문제를 빈 돈주머니를 가지고 흥정”하려 하고 있다며 “예속경제를 빗대어 서푼짜리 사탕발림의 얼림수로 우리의 자주적 존엄을 건드리는 데 대해 추호도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국민소득 3000’이니 뭐니 하는 것”은 “6.15통일시대의 전진을 가로막고 북남 대결시대를 전면 복구하려는 범죄적 흉계”라고 주장하고 “반통일적인 ‘국민소득 3000’을 계속 운운하며 동족을 우롱하고 대결을 시도한다면 그것은 그들 자신의 파멸을 앞당기는 결과 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온라인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 “6.15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을 전면 부정하고 그 이행을 가로막는 등 북남선언과 합의를 짓밟는 대결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며 “북남관계문제, 민족문제를 대미관계의 종속물로, 실용외교의 농락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역대 남조선 정권들의 자취를 돌아봐도 북남관계를 외교관계 밑에 놓고 그에 복종시켜 나겠다는 역적은 오직 이명박 뿐”이라고 말하고 “북남관계를 기업 다루 듯 하려는” 것에 남한에서 비판여론이 무성하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새 정부의 실용주의에 대해 “미 제국주의가 공식철학으로 삼고 있는 현대부르주아 주관 관념론으로서 ‘유익한 것이 곧 진리’라는 논리로, 자본주의 제도와 부르주아 생활양식을 합리화하는 반동적인 사상조류”라고 주장하고 “민족문제에까지 ‘실용’의 잣대를 들이대려”는 것을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