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체제비판 ‘입소문’ 단속 골머리

북한이 주민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체제비판 ‘입소문’을 단속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라디오 방송인 자유북한방송(대표 김성민)은 12일 “북한당국이 사소한 체제비판 발언에도 민감하게 대응하며 각종 회의와 사상교양을 통해 ‘체제 비하 발언 등은 미제(미국)와 남조선(남한)이 만들어낸 유언비어’라고 강조하고 있다”며 최근 입수된 북한군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조선인민군출판사가 최근 펴내 군 간부와 병사들을 대상으로 한 사상교육 강연자료로 활용된 것으로 보이는 이 문건은 “소리방송과 텔레비전방송, 그리고 우리 내부에 들이밀려고 특별히 만든 녹음.녹화물이나 CD(콤팩트디스크), 출판물 등에 세계적인 판도에서 실제 있는 사실과 사건들을 편집하고는 그 사이에 교묘하게 꾸며진 거짓말들을 섞어 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에 자주 드나드는 무역관계자나 여행자, 과학자, 기술자, 체육인 등 속에서 돈에 환장한 자들을 꼬드겨 우리 사람들을 만나는 기회에 이런저런 잡소리를 하게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우리 내부에 숨어있는 불순 적대분자들을 통해서도 유언비어를 퍼뜨려 주민들로 하여금 공포와 불안에 잠기게 하는 악선전을 하게 하고 있다”며 “유언비어를 퍼뜨려 당과 대중을 이탈시키고 민심을 혼란시키려는 적들의 교활한 책동을 저지 파탄시키자”고 역설했다.

이 문건은 ‘유언비어 유포’가 ▲혁명의 수뇌부에 대한 군대와 인민의 절대적인 신념 흐리기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에 대한 군대와 인민의 믿음 허물기 ▲내부에 불안과 공포를 조성하기 등의 목적을 띠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도 우리 당의 사상과 정책으로 튼튼히 무장해야 한다”면서 ‘떠돌아 다니는 말에 대한 경각심 높이기’, ‘색다른 말에 대한 예리한 음미’, ‘출처없는 말 자의대로 해석해 돌리지 않기’ 등을 실천방안으로 제시했다.

문건은 아울러 “모든 일군(간부)들과 군인들은 높은 정치적 자각과 혁명적 경각성을 가지고 각종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적들의 악랄한 책동을 철저히 짓 부셔 버리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