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진 25호 관리소 면적 72% 증가”

북한 함경북도 청진에 있는 정치범수용소인 ’25호 관리소’의 면적이 72% 증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비정부기구(NGO)인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25일(현지시간) 민간 위성 업체인 디지털글로브가 찍은 과거와 최근 25호 정치범 수용소 위성사진을 분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2009~2010년 이 지역 주변에서 농경지 개발과 유지·보수 및 건축 활동이 활발하게 벌어져 수용소 둘레가 3710m에서 5100m로 37% 확대돼 수용소 면적이 580㎡에서 1000㎡로 72% 증가했다고 전했다.


단체는 또 2003년 20개였던 경비 초소가 지금도 운영되는 것은 물론 2007년 2개, 2009년 4개, 2010년 17개가 더 늘어났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25호 수용소가 확장된 이유로 국경 이탈 엄중 단속 및 중국으로부터의 탈북자 강제 송환 증가, 권력 세습에 따른 숙청 강화, 정치범 수용소 축소·통합 등을 들었다.


앞서 북한인권 활동을 하는 조슈야 스탠튼 미국 변호사도 12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2006년 8월과 지난해 5월 촬영된 구글 어스의 위성 사진을 비교해 25호 수용소의 면적이 종전보다 두 배로 확장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