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진항 3·4호 부두 30년간 中에 개방

북한이 나진항에 이어 청진항을 중국에 개방해키로 함에 따라 중국의 동해 진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중국 연변일보는 지린(吉林)성 투먼(圖們)시 소재 민영기업인 옌볜하이화그룹(延邊海華集團)과 북한항만총회사가 지난 1일 평양에서 정식 계약서를 체결하고 청진항 해운항만합작경영회사를 공동 설립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과 중국은 이번 계약에서 연간 물동량 처리능력이 700만t 규모인 청진항 3·4호 부두를 30년 간 공동 관리, 이용하기로 합의했다.


북측은 부두(3천180㎡)와 노천화물적치장(4천㎡)의 30년치 임대료에 해당하는 612만 유로(약 87억원)를 합작경영회사의 자본금으로 출자했으며, 중국 측은 하역설비, 운수도구, 항만건설기재 등 전체 60.46%에 달하는 943만유로(약 130억원)를 출자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사회 설립과 이윤 분배, 노동자 관리 등 세부규칙도 마련했으며 오는 2015년까지 청진항 합작경영회사의 항구화물운송량을 100만t 이상 도달한다는 계획이다.


신문은 합작경영회사가 북한의 청진항 건설을 촉진하고 중국의 뱃길 확보 전략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앞서 2008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 소재 촹리(創立) 그룹은 북한으로부터 나진항 1호 부두 사용권을 확보해 중국 두만강 유역에서 동해로 진출하는 뱃길의 물꼬를 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