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와대 앞 ‘통지문’ 발송 대남공세 차원”

통일부는 30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전날 청와대 앞으로 보내려 했던 통지문에 대해 수령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이 29일 오후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통해 조평통 명의의 통지문을 청와대 앞으로 보내겠다고 연락해왔지만 북측이 발신자와 수신자만 밝혔을 뿐 관련 내용이 무엇인지 얘기하지 않아 수령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대남 선전선동기구인 조평통이 청와대 앞으로 통지문을 보내는 것이 격에 맞지 않고 모양새도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우리측이 통지문 수령을 거부하자, 인편을 통해 판문점 내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로 전달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자는 “북측이 이러한 통지문을 보내는 것은 대남위협이나 공세차원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북측도 자신들의 입장에서 곤란한 내용의 (통지문의) 수령을 거부하는 사례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앞서 29일 저녁 “조평통은 판문점을 통하여 남조선당국에 긴급통지문을 보내려고 했다”면서 “괴뢰 당국은 부당한 구실을 대면서 통지문을 끝끝내 접수하지 않는 조건에서 조평통은 남조선의 청와대 앞으로 보내는 통지문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청와대에 보내는 통지문을 통해 “전방부대들에서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 우리 군대를 심히 모독하는 구호들을 내걸고 극단한 반공화국 적대감을 고취하고 있다”며 “남측은 이번 도발행위에 대해 당장 사죄하고 주모자들을 엄벌에 처하며 불순한 구호들을 모두 철거하고 도발적 광란을 즉시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