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와대 불바다’ 노골적 위협 나선 이유는?

23일 우리군이 ‘연평도 포격 1년’을 맞아 연평도와 백령도 일대에서 실시한 군사훈련에 대해 북한이 공식매체를 통해 ‘청와대 불바다’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24일 거칠게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군은 이날 ‘최고사령부 보도’를 통해 “만일 또다시 우리의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고 신성한 영해, 영공, 영토에 단 한발의 총포탄이라도 떨어진다면 연평도의 그 불바다가 청와대의 불바다로, 청와대의 불바다가 역적패당의 본거지를 송두리째 없애버리는 불바다로 타번지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북한은 지난 2월 ‘키 리졸브’ 한·미합동군사훈련 때에 ‘서울 불바다’ 발언을 언급한 적은 있지만, ‘청와대 불바다’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대남 비난 발언이 노골화 시킨 것은 일종의 비난 수위 상승을 통해 관심을 유발하려는 전략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 발언이 바로 전쟁위협으로까지 받아들일 사안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류우익 통일부장관이 취임 이후 줄곧 대북정책 유연성을 강조했지만 ‘행동이 아닌 말’뿐이라는 것에 불만을 표출하면서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최진욱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의 ‘청와대 불바다’ 발언에 대해 “류 장관이 취임하면서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처럼 얘기를 하는데 자기들의 기대만큼 잘 안 되고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평도 포격 1주년을 맞아 방송에서 계속 북한의 책임을 물으니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내년 강성대국 건설 원년과 김일성 생일 100회를 앞두고 경제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외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 불바다’라는 강경 발언을 했지만 포사격으로 대응하지 않은 것을 보면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려는 의도는 없어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최 연구위원은 “판이 깨질 것 같으면 이름을 거론했을 것인데, 그런게 없다”면서 “여지를 남겨두면서 군사훈련에 대한 불편한 심기만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도 “천안함, 연평도 관련해서 한미 군사훈련을 할 때도 북한은 비난하고 반발했다”며 “북한이 입 닫고 있은 적이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내년 강성대국 원년을 앞두고 김정은 후계체제가 안정화 되는 것이 핵심”이라며 “경제적 여건도 나아져야 하는 상황에서 대외관계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한국사회가 한·미 FTA 통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이런 분위기에 편승해 전쟁위협론까지 가세시켜 내부 혼란을 가중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