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와대에 ‘군부대 구호 사죄’ 요구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9일 남한의 일부 전방부대가 훈련을 위해 호전적인 구호를 내건 것에 대한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청와대에 요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평통은 청와대에 보내는 통지문에서 “전방부대들에서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 우리 군대를 심히 모독하는 구호들을 내걸고 극단한 반공화국 적대감을 고취하고 있다”며 “남측은 이번 도발행위에 대해 당장 사죄하고 주모자들을 엄벌에 처하며 불순한 구호들을 모두 철거하고 도발적 광란을 즉시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지문은 이어 “만일 남측이 우리의 최고존엄과 우리 체제, 우리 군대를 모독하는 도발행위를 계속 방임해두는 경우 우리는 성명들을 통해 이미 천명한대로 전면적인 군사적 보복과 무자비한 징벌조치로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이날 정부 대변인 성명과 인민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서도 남한의 일부 전방부대가 호전적인 구호를 내건 데 대해 보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중앙통신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9일 판문점을 통하여 남조선당국에 긴급통지문을 보내려고 했다”며 “그러나 괴뢰 당국은 부당한 구실을 대면서 통지문을 끝끝내 접수하지 않는 조건에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남조선의 청와대앞으로 보내는 통지문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는 30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청와대 앞으로 보내려 했던 전통문의 수령을 거부한 사실을 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29일 오후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통해 조평통 명의의 전통문을 청와대 앞으로 보내겠다고 연락해왔지만 수령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은 발신자와 수신자만 밝혔을 뿐 관련 내용이 무엇인지 얘기하지 않았으며, 대남 선전선동기구인 조평통이 청와대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는 것이 격에 맞지 않고 모양새도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