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소년 유인납치, 반인륜 만행”…정부 “억지 주장”

북한이 5일 탈북청소년 9명 라오스 북송 사건에 대해 남한의 ‘유인납치행위’이라 규정하면서 비난했다. 북한이 이 문제에 대해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이날 ‘전대미문의 특대형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강력히 단죄 규탄한다’는 제목의 담화문을 통해 “우리 청소년들에게 성경책과 찬송가를 외우게 하면서 종교를 강제로 주입시켰는가 하면 우리의 최고존엄과 체제를 중상모독하고 남조선에 대한 환상을 조성하는 세뇌교육을 악랄하게 들이댔다”고 비난했다.


이어 “종교교육과 세뇌교육을 제대로 받아 물지 않는 아이들에 대해서는 쇠몽둥이로 때리거나 벌을 세우는 등 귀축 같은 만행도 서슴지 않았다”며 “어린 우리 청소년들까지 유인납치, 강제억류, 세뇌 교육하여 집단적으로 남조선에 끌어가려고 한 괴뢰들의 책동은 고금동서에 일찍 찾아볼 수 없는 반인륜적 특대형범죄행위로서 우리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 정부를 겨냥해서는 “유괴납치책동과 반공화국인권모략소동을 즉시 걷어치우며 이번 범죄행위에 대해 사죄하고 주모자들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며 “만약 괴뢰패당이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랍치행위를 비롯한 반공화국인권모략책동에 계속 매달린다면 그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탈북청소년들의 한국행을 추진한 목사에 대해 ‘종교의 탈을 쓴 인신매매 거간꾼’이라고 비난했다. 또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가 “미 국무부와 긴밀하게 공조한 사실을 실토했다”며 이번 사건의 ‘공범자’이자 ‘배후 조종자’로 미국을 지목했다.


대변인은 납치된 청소년들이 안정을 되찾고 있다면서 그들이 국가의 보호 속에 희망과 미래를 마음껏 펼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이번 탈북청소년 북송을 계기로 내적으로는 체제기반을 다지고 외적으로는 김정은 체제선전을 동반한 탈북자 유인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탈북자들은 “북송된 탈북자들의 생명은 절대로 담보하지 못한다”면서 “청년들을 김정은 체제선전에 얼마 동안 활용하다가 언젠가는 그들을 사형에 처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교사 출신 한 탈북자는 “북송된 탈북자들에게 첫 질문은 ‘중국에서 교회에 갔는가’인데 이들이 2년간 종교를 공부한 것을 북한이 알기 때문에 강력한 처벌이 이어질 것”이라며 “왜냐하면 북한에서 신(神)은 김 씨 일가이기 때문에 성경을 통해 예수를 알게 된 이들이 북한을 믿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북한 주장에 대해 “터무니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는 북한이 탈북청소년 강제북송에 대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우려를 외면한 채 터무니없는 억지 주장을 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 당국이 강제 송환된 탈북 청소년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것과 부당한 처벌이나 대우를 하지 말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