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소년축구 4강전 브라질에 석패

북한의 17세 이하(U-17) 청소년축구대표팀이 최강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하고 세계대회 4강 문턱에서 탈락했다.

조동섭 감독이 이끄는 북한청소년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간) 페루 이키토스에서 열린 2005 U-17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8강에서 디펜딩 챔피언 브라질과 120분 간의 연장혈투를 벌이며 선전했으나 연장 전반 7분 통한의 결승골과 종료 직전 추가골을 허용해 1-3으로 졌다.

조별리그에서 아프리카의 복병 코트디부아르를 완파하고 강호 이탈리아와 비겨 8강에 오른 북한은 아시아 국가로는 지난 95년 이후 10년 만에 4강 진출을 노렸으나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도 골 결정력에서 밀려 아쉽게 좌절했다.

북한은 후반 3분 안데르손의 패스를 받은 하몬에게 선취골을 내줘 끌려갔으나 후반 종료 8분 전 ’북한의 호나우두’ 최명호의 어시스트를 김경일이 동점골로 연결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북한은 연장전에서 볼 점유율을 높이며 체력전으로 브라질을 몰아붙였으나 연장 전반 7분 모리시오와 2대1 패스로 중앙을 돌파한 셀소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말았다.

북한은 이후 다시 동점을 만들기 위해 총공세에 나섰으나 종료 직전 이고르에게 추가골을 허용해 주저앉았다.

북한은 그러나 슈팅수 16-14, 유효슈팅수 9-8로 앞섰고 볼 점유율도 46%-54%로 세계 최강 브라질과 숨막히는 승부를 펼쳤다.

한편 네덜란드는 제프리 사르퐁의 연속골로 미국을 2-0으로 제압, 4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준결승은 오는 30일 멕시코-네덜란드, 터키-브라질의 대결로 압축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