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철도시험운행 군사보장조치 취해야 가능”

박정성 남북 철도.도로연결 실무접촉 북측 단장은 24일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 운행 취소와 관련, 홍광표 남측 수석대표에게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쌍방 군사당국 사이에 군사적 보장조치가 취해지고 남측의 비정상적인 내부사태가 안정돼 분위기가 조성될 때까지 시간을 두고 열차 시험운행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 단장은 연기 배경에 대해 “귀측도 아는바와 같이 5월25일 진행하기로 돼 있는 열차시험운행을 위한 쌍방 군사당국의 군사적 보장조치가 아직 취해지지 않고 있는 조건”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남측에서 친미극우 보수세력들이 존엄높은 우리의 공화국기를 악질적으로 불태우고 6.15세력에게 매일같이 무모한 반격을 가해 나서며 나라의 정세를 극도로 험악한 대결과 전쟁방향으로 끌고가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열차시험 운행과 같은 민족의 대사에 극히 불안정한 사태를 조성하고 있는 형편에서 시험운행은 예정대로 할수 없게 됐다고 인정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