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철도관계자 “北 4월 열차 대참사 통신체계 이상때문”

지난 4월 인민군 수백명이 사망한 함경남도 고원 대형 열차 참사는 통신체계 이상과 전기부족 등 북한철도의 고질적인 문제가 원인이 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이 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군인 270명, 민간인 400여 명으로 알려졌다.

청진 철도관리국 산하 남양분국 기관차대의 한 관계자는 4일 데일리NK와 가진 전화 통화에서 “고원역을 출발해 부래산역으로 향하는 화물열차의 출발시간이 늦어지면서 부래산역에서 고원역으로 마주오는 여객열차와 정면 충돌하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북한 철로는 모두 단선(單線)이어서 모든 화물차는 가까운 역에서 대기하다가 마주 오는 여객열차를 먼저 보내고 출발하게 돼 있다. 그러나 고원역과 부래산역 사이에서 이같은 수신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면서 이같은 대형사고가 발생했다는 것.

이 관계자는 “북부지구총국(청진철도관리국)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날 사고가 난 여객열차는 총 6량의 객차가 있었는데, 그 중 1량은 제대군인들이, 1량은 초모군인(입영군인)들이, 그리고 나머지 4량에는 일반 주민들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인민군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경위에 대해 “열차가 정면 충돌했기 때문에 기관차 바로 뒤에 있는 군인 객차에서 희생자가 크게 발생했다”면서 “죽은 군인들이 모두 270명에 이르고, 일반 승객도 400명 가까이 죽어 나갔다는 소식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 발생 직후 응급조치와 후송이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아 사망자가 더욱 늘었다”며 “사고도 사고지만 신속한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아 고원분국의 모든 관리들이 철직, 수감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싼허(三合)에서 데일리NK와 만난 회령철길대 소속 철로 보수 담당 최길용(가명.42세)씨는 “전기문제가 사고의 원인”으로 추정했다.

최씨는 “통신체계에 이상도 있지만, 전기가 부족해 정상적인 운행시간을 담보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면서 “고원역을 출발한 열차가 전기사정 때문에 선로에 고립되어 있는 것을 여객열차가 덮쳤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최씨는 사망자 보상 문제와 관련, “1년이면 전국 각지에 크고 작은 열차사고가 수 십 건씩 발생하는데, 열차사고 사망자에 대해 국가가 보상을 해준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면서 “장군님의 특별지시나 있어야 가능한 일”이라며 일부의 보상설을 일축했다.

중국 싼허(三合) = 김영진 특파원ky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