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폭침 권력승계 도움된다는 생각 오산”

성 김 주한미국대사 내정자는 21일(현지시간) “북한이 순조로운 권력승계를 원한다면 책임있는 행동을 하면서 국제사회에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인준청문회에 참석 “북한은 지난해 천안함 폭침 등이 승계과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겠지만 이는 오산”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북핵 특사를 역임한 김 내정자는 “북한이 외교, 협상으로 돌아올 준비가 돼 있는지 확신할 수 없다”며 “이것이 한미 양국이 협상 재개를 서두르지 않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한대사로서 평화적인 방식의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 오래 고통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삶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싶다”며 특히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억지하는 것은 물론 대북 협상 전략에서도 긴밀하게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부연했다.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선 “아직 결정이 내려지지 않은 상태”라며 “인도적인 측면에서 우려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나 고려해야 할 여러 요인이 있다”고 말했다.


군사동맹과 관련, 그는 2015년 전시작전권 이양, 주한미군 기지 재편 등 현안을 언급하면서 “주한미군의 한국 시민들에 대한 영향을 줄이도록 더 작은 공간을 바라지만,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강력한 억지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청문회는 대다수 외교위 위원들이 정부 부채 상한과 관련한 일정으로 불참, 30여분 만에 끝났다.


짐 웹 위원장은 청문회 후 “다른 위원들은 개인 일정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며 “김 내정자에 대해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인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