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사건, 남북관계 장애물로 남겨둬선 안돼”

북한은 ‘천안함 폭침 4주기’인 26일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천안함 사건을) 더 이상 남북관계 개선을 막아나서는 인위적인 장애물로 남겨두어도 안 되며 긴장완화의 걸림돌로 방치해두어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백년, 천년이 흐른다 해도 천안호 침몰사건의 북소행설은 절대로 통할 수 없다’는 제하의 국방위원회 검열단 비망록을 통해 “천안함 사건은 극도의 동족 대결광들이 고안해낸 민족사상 초유의 특대형 모략극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변했다.


비망록은 이어 “화해와 협력의 북남관계를 대결과 전쟁 국면으로 몰고간 이명박의 전철을 절대로 밟지 말아야 한다”면서 “천안호 사건의 진상이 영원히 흑막 속에 가려지는가 아니면 밝혀지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남조선 당국이 아직까지 천안호 사건의 북소행설을 계속 떠들어댈 심산이라면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무조건 받아들여 사건의 진상부터 명백히 조사 공개해야 한다”면서 “그럴 수 없다면 다시는 천안호의 북소행설을 떠들지 않겠다는 것을 공식확약하고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는 시대의 요구와 염원에 맞게 불미스러운 과거와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 개선과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바란다면 이명박 일당이 천안호 사건과 관련해 취했던 5·24 대북조치와 같은 모든 동족대결 조치들을 대범하게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 같은 주장은 남북 간 경제협력을 이끌어내는 데 걸림돌이라고 판단하는 5·24대북제재 조치 해제를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신문은 또 “온 세계가 평화와 안정을 지향해나가고 있는 때에 유독 우리 민족만이 한 줌도 안 되는 대결광신자들의 서푼짜리 모략에 말려들어 적대와 대결의 수렁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는 것은 참으로 통탄할 현실적 비극”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2010년 5월 천안함 폭임에 대한 우리 국방부 조사결과가 발표됐을 때도 진상조사를 위한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파견하겠다’며 남한이 이를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