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관련 총공세 “조작이다…대화하자”

북한은 천안함 1주기인 26일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모두 남측의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왜 천안호사건에 집착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천안호 사건이 외세와 공조해 공화국에 대한 전면적 군사적압박을 실행하기 위해 꾸며낸 1차 도발이라면 연평도포격전은 북침도화선에 불을 지피기 위한 계획적 2차 도발”이라고 강변했다.


또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천안호 침몰사건은 보수패당이 미국의 조종밑에 동족대결 책동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하기 위해 꾸며낸 특대형 모략극, 자작극”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이 사건을 구실로 반공화국 대결전쟁 소동을 1년내내 벌이며 우리측의 주동적 발기와 성의있는 노력으로 모처럼 마련된 북남대화를 파탄시키고 북남관계를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운영하는 온라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모략극 주범들의 뻔뻔스런 추모놀음’이라는 기사에서 “천안호 사건을 배후조종한 저들의 천인공노할 범죄적 죄악을 가리우고 남조선 인민들 속에서 날로 높아가고 있는 반미감정을 무마해보려는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방했다.


이날 노동신문은 남북대화를 촉구하는 글이 게재됐다.


신문은 개인필명 논설에서 “남측은 이미 다 해결된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과 관련한 3대 조건을 계속 들고나오고 심지어 반공화국 도발사건들인 천안호사건,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와 추가도발 방지확약, 비핵화 진정성’ 따위를 전제 조건으로 내세움으로써 모처럼 마련된 대화들을 파탄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화가 없어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초보적 수단마저 상실한 북남관계가 얼마나 위험한지는 연평도 포격사건이 잘 말해주고 있다”며 위협공세를 이어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