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공격 ‘연어급’ 잠수함 이란 수출”

한미 양국은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할 때 사용한 ‘연어급’ 잠수함(130톤)과 같은 급의 잠수함을 수년 전에 이란에 수출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군사 관계자를 인용해 “이란과 북한의 군사 교류는 탄도미사일 협력에서부터 시작됐지만 최근에는 잠수함이나 우라늄 농축 기술에까지 협력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정부는 최근 천안함 침몰 원인 규명 과정에서 2007년을 전후해 이란 항구에서 촬영한 ‘연어급’ 잠수함의 사진을 한국 측에 제공했다”며 “이 사진은 크레인을 사용해 잠수함을 이동시키는 사진으로, 이란 정부 관계자로 추정되는 인물도 포착돼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한 “한미 양국은 2008년 경 이란이 외관상 연어급 잠수함과 유사한 잠수함(120t급)을 보유하고 있으며, 천안함을 침몰시킨 북한제 중(重)어뢰 CHT-02D의 장착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란이 북한으로부터 수입한 연어급 잠수함을 개조했던지 아니면 북한의 설계도를 기초로 독자 개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추정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이 1987년경부터 단거리 탄도미사일 ‘스커드B’의 개량형을 이란에 대량 수출하면서 양국의 군사 협력관계가 본격화했으며, 북한은 이란의 자금원조 등을 통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노동’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란은 북한산 무기를 제공받은 데 대한 대가로 우라늄 농축 기술에 필요한 설계도나 기술을 북측에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군수품 수출은 2006년과 2009년에 실시한 핵실험에 따른 유엔 제재로 인해 급감하고 있으나, 추적이 어려운 군사 제품의 설계도나 기술자 교류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