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결자해지와 비핵화 결단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1일 북한에 ‘천안함 피격사건을 포함한 남북관계에 대한 결자해지의 태도’와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정치적 결단’을 촉구했다.


현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족통일협의회 주최의 ‘통일포럼’ 축사에서 “북한은 이제 핵문제를 포함한 자신들의 길을 국제사회에 분명하게 제시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은 통일미래를 준비해 나가고 있는 우리를 비난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한반도의 미래를 향한 길을 보여 주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정은 후계 구축에 대해서 현 장관은 “최근 북한이 3대세습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과연 북한이 어디로 갈 것인가'”라고 말했다.


현 장관은 또 북한 비핵화 결단이 ‘평화공동체-경제공동체-민족공동체’를 골자로 하는 3대 공동체통일구상의 출발점이자, 남북관계 정상화의 새로운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