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은 날조’ 문서 시민종교단체에 발송

천안함 사태의 조사결과가 날조됐다는 내용의 괴서한이 국내 종교ㆍ사회단체와 정당 등에 보내져 공안당국이 진상파악에 나섰다.


29일 통일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천태종은 최근 A4용지 15장 분량의 서한을 팩스로 받았으며, 28일 오전 수신 사실을 경찰에 알려왔다.


북한 조선불교도연맹 중앙위원회 명의로 보내진 이 서한은 26일 작성된 것으로 수신인은 천태종의 한 간부 승려로 돼 있다.


서한에는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 남한과 모든 관계를 단절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문과 `역적패당이 조작한 <북 어뢰공격설>의 진상을 논한다’는 국방위원회 대변인의 논평이 함께 실려 있다.


이 담화문과 논평은 최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전한 것으로 `역적패당’, `모략소동’, `괴뢰’, `날조’ 등 격한 표현을 써가며 천안함 조사결과가 조작됐다고 주장할 뿐만 아니라 남한이 제시한 물증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있다.


서한은 또 “이 땅 위에 조성된 전쟁 위험을 가시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실천행에 적극 나서리라는 기대를 표명한다”며 북한의 주장대로 선전선동을 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통일부는 비슷한 내용의 서한이 전달된 단체나 정당 등이 모두 9곳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천태종뿐만 아니라 진각종, 태고종,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등 다른 종교단체에도 전자우편 등을 통해 괴서한이 보내졌으며, 6ㆍ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정당 한 곳도 서한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안당국은 이들 단체가 북한과 교류, 협력 관계에 있었던 점 등으로 미뤄 괴서한을 받고도 신고하지 않은 단체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북한이 천안함 사태 조사결과 발표 이후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고 제재가 임박해지자 위기를 돌파하고자 대남선전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특히 6.2지방선거를 앞두고 남남갈등을 촉발하고자 괴서한을 보낸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