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연평도사건 책임 부인 안 해”

지난 달 독일에서 열린 미북간 비공식 토론회에 참석했던 북한 대표단이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지 않은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더글라스 팔(Douglas Paal) 카네기국제평화재단(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연구부회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북한 대표단은 두 사건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지 않았다”며 “이는 미국측 대표단으로부터 전해들은 이야기”라고 밝혔다.

팔 부회장은 그러나 “이 말을 한 미국 대표단의 관계자의 신분은 밝힐 수 없으며 더 이상 자세한 사항은 얘기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6자회담과 관련 “남북간 대화가 이뤄지려면 한국 정부가 촉구하는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 문제가 다뤄져야 하는데 이를 위해 중국의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가 다리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RFA에 따르면 독일에서 열린 미북간 토론회는 철저한 비공개로 진행됐다. 북측에서는 외무성의 리근 미국 국장, 최선희 부국장 등 6명이 참석했고, 미국에서는 토머스 피커링 전 국무차관을 단장으로 주한 미국 부대사를 역임한 에반스 리비어 전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사만사 래비치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 등 6명의 전직 정부 당국자·전문가가 참석했다.


토론회에서는 미북간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비핵화, 재래식 무기 감축, 경협과 지원, 평화협정 체결 등 5가지 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토론회가 끝난 후 리근 국장은 기자들에게 “양국 간 우려사항을 대결이 아니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공동의 인식을 가졌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