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도교청우당도 통일위업 성취 다짐

북한 천도교청우당은 8일 창립 60주년 기념보고회를 갖고 통일위업 성취를 다짐했다.

강철원 천도교청우당 부위원장은 기념보고에서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 높이 자주통일, 반전평화, 민족대단합의 3대애국운동을 힘있게 벌여 조국통일위업을 기어이 성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부위원장은 “우리 당은 조국통일 3대원칙, 전민족대단결 10대강령, 고려민주연방공화국 창립방안, 민족대단결 5대방침 실현에 모든 힘을 다했다”며 “6.15북남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적극 투쟁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류미영 위원장, 오익제 조선천도교회 고문 등 천도교청우당 관계자들과 김중린 당 중앙위 비서,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위원장, 강련학 조국전선 의장 등이 참석했다.

천도교청우당은 1946년 2월 천도교인을 중심으로 창당돼 ‘사람이 곧 한울’이라는 인내천(人乃天)사상을 지도이념으로 삼고 있으며 1만4천여 명의 당원을 보유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