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참으로 구제불능이고 야누스적인 정권”

6일 북한의 황강 댐 방류로 인해 수위가 급격히 상승해 임진강에서 야영객 6명이 실종된 사건이 발생하자 정치권에서는 즉각 비인도적이고 의도적인 도발이라며 북측의 행동을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방류와 관련기관의 안일한 대처를 강도 높게 지적했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야영객이야 죽든 상관없다는 식으로 (북한이)몰래 방류했다면 비인도적인 도발”이라며 “북 당국은 사전 예고 없이 비인도적 방류에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야영객 차량이 물에 잠기고 어민들의 그물이 급류에 떠내려가 많은 재산 피해가 생겼다”며 “정부는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성진 최고위원은 “황강댐 방류로 인한 재해는 인공재해”라며 “위기대응이 중요하다는 말을 누누히 했고 북에게도 책임있지만 그 대응이 안일하기 짝이 없다”고 당국의 대처를 지적했다.

송광호 최고위원도 “적이 공격할 때 예고하고 공격하는 경우 많지 않다”면서 “지금 북과 대한민국은 휴전상태로 이미 전면전을 한 뒤 쉬고 있는데 항상 북 사람들은 남을 언제든 침공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걸 인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자유선진당도 논평을 통해 황강댐 방류는 북한의 의도적인 도발이라며 북한의 행태에 대해 지적했다.

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북한이 국제법을 지키리라고 기대하는 것조차 부질없는 일이기도 하지만, 댐 문을 방류할 경우 아래지역이 어떻게 되리라는 것은 삼척동자라도 능히 알 수 있는 일이다”라며 “북한이 단 한마디의 언질이나 사전협의도 없이 물을 대량 방출했다는 것은 의도적인 도발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참으로 구제불능 집단이고, 야누스적 정권”이라며 “한 손에는 썩은 미소를 한 손에는 핵무기를 드는 집단이 물인들 사용 못할까”라며 북한 당국을 비난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도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에서 댐을 예고 없이 방류해서 민간인이 희생됐다는 보도에 우선 희생자 가족에게 심심한 애도 말씀 드린다”며 “이는 참으로 안타깝고 잘못된 일이다”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경보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고 정부도 제대로 대응못했지만 근본적으로 남북간의 소통 안됐다”며 “남북간의 합의를 통해 제도적인 방안 마련해서 다시는 이런 일 안 일어나야 한다”며 남북간 긴밀한 의사소통의 필요성을 원론적으로 거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