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참여정부 초 정상회담 제3국 개최 제안”

국민의 정부 마지막과 참여정부 초대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丁世鉉)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공동의장은 19일 북한이 참여정부 초기 제 3국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참여정부 초기 제 2차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 직전까지 갔던 적이 있었다’고 밝힌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확인 요구에 “그런 일이 있었다”면서 “(북에서) 제3국 개최를 얘기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원칙은 김정일 위원장이 서울로 오는 것으로 돼 있었는데 여러 가지 소위 시큐리티(안전) 문제 때문에 2000년 이후에 김대중 정부 시절에도 북측에서는 다른 데서 하면 안되나 하는 얘기를 많이 했다”며 “비슷한 맥락으로 (참여정부 초에도) 제3국에서 개최하면 어떠하냐는 얘기가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 정권 초기에 북핵 문제에 대해 미북 간 얘기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제3국까지 가서 정상회담을 하는 게 득 될 게 무엇이 있겠느냐는 판단이었다”면서 “그 이후 시들해졌다”고 회고했다.

정 의장은 또 “흔히 남북 장관급 회담을 연다니까 또 쌀과 비료를 퍼주기 위해 연다고 하는데 솔직히 그것이 없으면 북한 사람들이 남북관계에 아무런 매력을 못 느낀다”면서 “장관급 회담 복원이 북핵 문제 해결에도 도움되고 잘하면 2차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점점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해서는 “6개국 외무장관 회담이 열리기 전, 다시 말해 4월15일 이후에 소위 폐쇄.봉인 조치는 끝나고 불능화 조치로 들어가기 위한 북한 나름의 준비나 국제 사회의 대북 요구가 한창 일어나는 그 어떤 시점”을 ‘적절한 시기’로 제시했다.

정 의장은 “늦어도 6월 이전에 일단 남북 정상회담을 해서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해 김정일 위원장의 아주 전향적인 판단이나 조치를 촉구하고 또 남북관계도 그 연장선상에서 군사적 긴장완화를 시키는 일종의 평화를 향한 거보를 내딛는 디딤돌을 만드는 조치를 하고 대선국면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전 대통령은 지난 5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알기로 노무현 (盧武鉉) 정권이 시작됐을 때 남북 간에 정상회담이 일단 합의가 돼가던 시기가 있었으며 얘기가 거의 다 됐다가 중단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으며, 청와대는 “참여정부 출범 초기에 특사파견 문제가 남북한 간에 논의된 적은 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정상회담 일보직전 수준은 결코 아니었다”고 부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