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참수작전땐 청와대 1차공격”…南 “용납 못할 도발”

청와대는 24일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을 겨냥해 ‘청와대 타격’을 언급하며 위협한 것과 관련해 “용납할 수 없는 도발적 언동”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이로 인해 야기되는 모든 상황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경고했다.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23일 오후 ‘우리 운명의 눈부신 태양을 감히 가리워(가려) 보려는 자들을 가차없이 징벌해 버릴 것이다’는 제목의 중대 성명을 통해 청와대를 포함한 주요 정부 부처를 1차 타격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인 작전 수행에 나서겠다고 위협했다. 

성명은 “지금 이 시각부터 우리 혁명 무력이 보유하고 있는 강위력한 모든 전략 및 전술타격 수단들은 이른바 ‘참수작전’과 ‘족집게식 타격’에 투입되는 적들의 특수작전 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그를 사전에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라면서 “1차 타격 대상은 동족대결의 모략 소굴인 청와대와 반동 통치기관들”이라고 전했다.

이어 “중대경고에도 계속 어리석은 군사적 망동에 매달린다면 그 근원을 깡그리 소탕해 버리기 위한 2차 타격 작전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 대상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제 침략군의 대조선 침략기지들과 미국 본토”라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은 미국에 대해서는 “상상할 수도 없는 기상천외한 보복전이 될 것이며 이 행성에 다시는 소생하지 못하게 잿가루로 만들어 놓을 것” “임의의 시각·임의의 장소에서 미국 본토까지 공격할 수 있는 강력한 최첨단 공격 수단도 있다”면서 핵과 장거리 미사일을 통한 공격을 시사하는 듯한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

북한의 이런 강도 높은 위협은 제4차 핵실험과 지난 6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본격화되고 있는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에 대한 반발의 의미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