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집단탈북 막기 위해 `전인민 감시’ 가동”

북한 당국이 최근 주민들의 탈북을 차단하기 위해 ‘전인민 감시체제’를 가동했다고 대북 단파라디오 ‘열린북한방송’이 11일 전했다.


이 방송은 량강도 혜산의 소식통을 인용, “전인민적 감시 운동을 벌여 탈북자의 도강(渡江)을 막으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침이 지난 7일 각 시, 군에 하달됐다”면서 “이번 조치는 한번에 4∼5명씩 움직이는 가족 단위 탈북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방송은 또 “보위부가 각 인민반, 공장, 기업소에 지도원을 보내 이 방침에 대해 교육하고 있으며, 아울러 주거지를 옮기려는 사람들에 대한 조사와 주민들 사이의 감시체제가 강화됐다”면서 “보위부는 가족 일부가 탈북한 세대에서 가족 단위 탈북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특히 행방불명자가 있는 가정을 철저히 감시토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위원장이 탈북을 막기 위해 전인민이 감시에 나서도록 지시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