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하자원개발에 민간기업 참여 필요”

내년부터 남측의 투자가 가능해진 북측 지하자원 개발에 민간기업의 참여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남측 위원장인 박병원 재정경제부 차관은 13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북측의 광업개발 사업에는 당연히 국내 민간기업도 직접 개발참여가 가능해야 한다”면서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지만 민간기업의 참여도 있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지하자원 개발에는 북측의 기본적인 자원조사나 사업 타당성 문제 등 사전에 확인하고 점검해야할 일이 많고 상대적으로 투자도 많이 되는 부분”이라며 “처음에는 광업진흥공사나 석탄공사 등이 앞장서야 하겠지만 자본이나 장비, 기술면에서는 민간기업의 참여도 많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북한 쪽에서도 상호이익이 되는 것이라야 오래 지속될 수 있고 계속 확대된다는 것을 의식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일방적 의존이나 지원은 가급적 줄이고 북한도 우리쪽에 도움이 되는 것을 제공하고자 하는 자세이기 때문에 앞으로 재원부담은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북은 지난 9∼12일 서울에서 남북경제협력위원회 제 10차 회의를 열고 남측이 내년부터 북측에 긴요한 의복류, 신발, 비누 등을 생산하는데 필요한 원자재를 제공하는 대신 북측은 아연, 마그네사이트, 인회석 정광, 석탄 등 지하자원 개발에 대한 투자를 남측에 보장하고 생산물을 제공하기로 하는 데에 합의했다.

박 차관은 북쪽의 육로 관광지 확대 가능성과 관련, “철도가 개통안되더라도 경협의 진전에 따라 묘향산이나 백두산으로 관광대상을 확대하는 것은 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 “북측 입장에서는 관광사업만큼 현금이 들어오는 사업이 없기 때문에 굉장히 열심이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