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적재산권 교육용 영화 제작

북한에서 지적소유권의 중요성과 구체적인 권리 내용과 법적인 보호장치 등을 주민들에게 교육하기 위한 교육용 영화가 제작됐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조선기록과학영화촬영소가 ’지적소유권’이라는 제목의 과학영화를 제작했다고 전하고 이 영화는 “조선(북한)에서 채택된 지적소유권에 대한 법들과 지적소유권 보호활동을 소개하면서 지적소유권 체계가 과학과 경제발전에서 노는(작용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선 ’상표법’(1998.1 제정), ’발명법’(1998.6), ’저작권법’(2001.3), ’컴퓨터소프트웨어보호법’(2003.6), ’원산지명법’(2003.8) 등의 지적재산권관련 법들이 시행되고 있다.

북한 당국은 지적소유권 업무를 과학기술지도기관과 품질감독기관, 저작권사무국, 출판.문화지도기관, 소프트웨어산업지도기관 등에 분담시키고 있으며, 최근 중장기 전략을 세워 지적소유권에 대한 법적인 보호와 장려를 강화하고 있다.

통신은 ’지적재산권’ 외에 ’함유연 생산체계’, ’민족음식 쑥떡’ 등의 과학영화도 제작했다면서 “이 과학영화들은 근로자들의 상식을 넓혀주고 새 지식을 보급하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