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원, 김정일 평가와 연계해야”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화해상생마당 주최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모색’ 포럼에서 발제를 통해 “햇볕정책은 넓은 의미에서 민족공동체 건설을 위한 진전된 노력이라고 볼 수 있지만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배려는 북한 지도자에 대한 윤리적 평가와 연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 서울국제포럼 이사장인 이 전 총리는 “북한을 돕는 것이 지도자와 주민 사이에서 어느 쪽을 돕는 것인지가 새로운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한 설득력이 없이 추진되는 대북정책은 광범위한 국민적 지지를 받기 어렵다”며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또 “국제사회의 관심이 북한 붕괴보다는 핵보유 방지에 맞춰진 것은 다행”이라고 전제한 뒤 “남북관계의 평화로운 진전은 북한 스스로의 개방 선택에 달려 있기 때문에 그 이전에 교조적 외침을 하는 것은 민족 전체의 운명을 위태롭게 할 뿐”이라며 통일운동 진영에도 쓴 소리를 했다.

이 전 총리는 통일 방법론에 대해서도 “사회통일이 국가통일에 앞서는 목표가 되야 한다”며 “점진적 사회통합 또는 사회통일에 일차적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