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역별 식량배급 차별…동북지역 굶주림 심각”

유럽의 구호기구 연합체가 북한의 식량난 해결을 위해 공공배급체계의 개혁이 선행되야 한다는 요지의 보고서를 펴 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유럽의 3개 국제구호단체로 구성된 ‘재난평가프로젝트’는 북한의 재난 현황과 구호단체의 지원 노력을 평가한 ‘보충 자료 분석’ 보고서를 지난 19일 공개하고 지역과 계층에 따라 식량 배급을 차별하는 북한의 공공배급체계를 대북 식량지원의 근본적인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번 보고서는 대북 지원이 북한 정권을 통해서 주민들에게 지원되기 때문에 분배감시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며 “인권 탄압의 피해자나 동북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이 공공배급체계를 통한 식량 배급에서 차별을 당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자강도와 양강도, 함경남북도, 강원도 주민 약 680만 명 중 절반에 육박하는 약300만 명이 굶주릴 위기에 몰렸고, 수도인 평양과 가까운 평안남·북도와 황해남·북도의 주민과 비교하면 동북 지역 주민의 굶주리는 비율이 두 배 이상 높았다.



북한 양강도와 함경남북도, 강원도 지역은 면적의 70%가 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국경을 인접한 일부 지역을 제외한 지역들은 교통도 거의 마비상태에 있다.



이번 프로젝트의 수잔 어브 연구원은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하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얼마나 심각하고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 지와 관련한 자료가 부족해 구호기구들이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적절하게 지원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재난평가프로젝트는 유럽의 구호단체인 국제 헬프에이지, 의료구호기구인 멀린, 노르웨이난민위원회가 구호활동을 지원하는 정보를 분석하고 제공하기 위해 공동으로 설립한 비정부 연구단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