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방 차별 노골화…”평양은 주고 지방은 쌀 未공급”

북한 당국이 새해 들어 지난해 수확된 쌀을 평양 노동자들에게 배급했지만 지방 노동자들에게는 아직까지 배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이 올해부터 ‘정상 배급’을 예고했지만 실제 이뤄지지 않자 지방 곳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소식통은 북한의 ‘혁명의 수도’ 평양 챙기기 일환이라고 해석했다. 북한 당국은 그동안 평양을 ‘특별공급지역’이라고 지정하고 국가공급을 제일 먼저 실시해왔다.


평양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3, 4일 이틀에 걸쳐 보름치의 식량이 배급됐다”면서 “위(당국)에서 15일 후에 다시 주민들에게 배급을 주고 이후에도 정상 배급을 할 수 있도록 하라는 포치(지시)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지난해부터 ‘정상 배급’을 장담했던 것에 의심을 품는 주민들이 많았지만 실제로 배급이 이뤄진 것에 대해 반가워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12월과 함께 연초부터 비교적 많은 양의 배급이 이뤄져 평양 쌀 가격도 5000원 초반대를 유지하는 등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평양을 제외한 지방에는 중심 도시라고 할지라도 아직까지 배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4월부터 이뤄진 2호미(군량미)를 통해 쌀 배급이 이뤄졌고 올해부터는 배급이 지속될 것이라고 당국은 호언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소식이 없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아직까지 배급에 대한 지시가 없고, 별다른 이야기도 없다”면서 “일반 주민들은 배급을 받지 못했지만 군인, 국가안전보위부, 보안원 가족들에게는 비교적 풍부한 배급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부분의 주민들은 ‘원래 안 나왔던 것이니 배급은 포기하자’라는 말들을 하고 있다”면서도 “지난해 질이 떨어진 쌀이라도 위에서 주민들에게 나눠줬지만 그나마도 없으니 주민들 사이에서는 ‘주지 않을 거면 처음부터 아예 말을 하지 말지’라는 실망한 분위기도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