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방의회 선거 앞두고 여행금지”

북한이 오는 29일 실시되는 도.시.군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행과 출국을 금지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대북 소식통들이 5일 전했다.

대북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이날 소식지를 통해 “선거를 앞두고 일체 동행(여행)을 금지함과 동시에 주민구성 ‘요해사업'(사정이나 형편이 어떠한가를 알아봄)이 본격적으로 실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함경북도의 경우 도 보위부의 지시에 따라 학력 및 경력을 상세히 적은 개인 요해 카드와 함께 최근 찍은 사진을 거두고 있다고 이 단체는 주장했다.

이 단체는 “중국으로 떠났던 탈북자 가운데 자발적으로 돌아오는 사람들도 있다”면서 이는 “대의원 선거에 불참하면 앞으로 남아있는 가족에 불이익이 미칠 것이라는 우려와, 영원히 고향에 돌아가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자유북한방송도 이날 북한 내 통신원을 인용해 “북한당국이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출국을 금지해 각급 인민위원회 외사부 앞에는 7월에 출국 승인을 받은 주민들이 모여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 주민들 대부분은 중국과의 무역에 종사하는 무역업자와 중국의 친척을 방문하는 중국 연고자들이라고 방송은 소개했다.

방송은 특히 뇌물을 바쳐가며 여권을 발급받은 대(對) 중국 무역업자들이 출국금지로 인해 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선거를 앞두고 특별경비령이 선포돼 각 지역에서는 인민반장이 중심이 된 ‘숙박검열(외지인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4년마다 도.시.군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실시하고 있으며, 가장 최근엔 2003년 8월 2만 6천650명의 지방 대의원을 뽑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