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방선거 100% 찬성”…누가 감히 반대를?

북한은 지난 24일 실시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에서 투표 참가자들이 후보자에게 100%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중앙선거지도위원회의 대의원 선거결과를 종합해 “선거자 명부에 등록된 전체 선거자의 99.97%가 선거에 참가해 해당 선거구들에 등록된 대의원후보자들에게 100% 찬성·투표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선거에 참가하지 못한 이들은 외국에 나가 있거나 먼 바다에 나가 일하는 주민들이었고, 병들거나 거동이 어려운 주민들은 사전에 이동투표함을 이용해 투표를 마쳤다.


북한에서 이러한 기록적인 투표율이 가능한 것은 보고 없이 선거에 불참할 경우 해당 보위부의 조사를 받게 되기 때문이다. 보위부의 심사 과정에서 불참 사유가 불분명할 경우 처벌을 받게 된다. 


북한의 지방 선거는 해당 선거구에 등록한 단독후보에게 찬성 또는 반대 표시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공민증 확인 후 선거인명부에 사인을 하면 선거지도위원이 투표용지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직인을 찍어준다. 투표용지에는 해당 주민의 이름이 적혀 있다.


찬성이면 투표용지에 아무런 표시를 하지 않은 채 투표함에 집어넣으면 되고, 반대면 투표용지를 넣지 않는다. 그러나 투표함 앞에 북한 당국자(도당 간부, 보위부원)가 지켜보고 있고, 투표용지에 이름까지 적혀 있어 사실상 반대 의사를 표현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공개적으로 투표함에 용지를 넣지 않는 것으로 반대 의사를 표시하면 즉시 정치범으로 간주돼 개인뿐만 아니라 가족 전체가 수용소에 끌려가는 등 곤경에 처할 수 있다.   


내부 소식통은 “선거에 참가하지 않으면 매일 보위부에 끌려가 조사를 받는다”며 “하루벌어 하루를 살아가는데 매일 불려다니면 장사를 못하는데 참가하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냐”고 말했다.


한편 통신은 이번 선거를 통해 2만8천116명의 노동자, 농민, 지식인이 각 도(직할시), 시(구역), 군 인민회의의 대의원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