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방선거 앞두고 접경지역 출국자 복귀령”

북한 오는 29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통행증을 가지고 중국으로 출국한 인원에 대해 오는 25일까지 복귀하라는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양 현지의 한 대북소식통은 23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한 당국이 지방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통행증(일명 도강증)을 가지고 중국으로 출국한 접경지역 주민과 무역일꾼 등에 대해 25일까지 귀국해 투표에 참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복귀 대상자 중 공무여권 등을 가지고 중국으로 출국한 장기 출장자는 제외된다”고 밝혔다.

또 평양에서 중국으로 출장을 나온 일부는 투표 참여를 위해 일정을 앞당겨 귀국하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 당국은 현재 국내에 들어와 있는 중국인 무역업자와 투자자 등에 대해서도 25일까지 출국하도록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북중 양국은 협정에 따라 압록강과 두만강 접경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에 대해서는 여권과 비자없이 통행증만으로 출입국을 허용하고 있다.

특히 북.중 양국 정부는 오는 25일 이후부터 내달 10일까지 양국의 초청을 받은 대표단을 제외하고 주민들의 입.출국을 허용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중국 단둥의 한 대북소식통은 “이번 국경출입 통제는 북한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민등록 조사사업을 벌이는 것을 계기로 주민통제를 강화하고 체제결속을 다지려는 움직임과 관련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복수의 대북소식통들은 내달 5일부터 15일까지 압록강철교 보수공사를 이유로 철도를 제외한 육로운송이 금지된다고 일제히 전했다.

이중 한 소식통은 “내달 4일까지 육로를 통한 물자수송은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