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도부 와해붕괴’ 극도의 경계심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8일 북한에 대한 개방.개혁 요구를 북한을 내부로부터 와해시키려는 ‘제국주의자들의 평화적 이행 전략’이라고 규정하고 “제국주의자들의 그 어떤 압력도 우리에게는 절대로 통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의 교활한 평화적 이행전략’이라는 글에서 “제국주의자들과 반동들은…군사전략에 매달릴 뿐 아니라 그와 병행하여 ’평화적 이행전략’으로 저들의 침략야망을 실현해보려고 온갖 책동을 다하고 있다”며 개방, 개방 요구도 “그러한 책동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이 이러한 ’평화적 이행전략’을 실현하기 위해 “반동분자, 반사회주의 분자들을 규합하고 돈을 대주면서 그들을 반정부 책동에로 적극 부추기고 있다”며 “내부와해 전략을 실현하는 데서 지도부를 와해붕괴시키는 데도 주목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와해 전략을 실현하든 데서 다음으로 중요시하고 있는 것은 주민계층 속에서 사상정치적으로 약한 층을 찾아내어 그에 발을 붙이고 그들을 적극 충동질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주장했다.

신문은 “현 시기 제국주의자들의 가장 교활한 ’평화적 이행전략’ 수법은 우리나라(북한)에 적용되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평화적 이행전략’은 멸망을 앞둔 자들의 단말마적 발악에 불과”하며 “그 성격과 목적의 침략성.반동성으로 하여 파산의 운명을 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