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대함 순항미사일 추정 발사체 수발 동해로 발사

북한이 8일 아침 지대함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발을 동해로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9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스커드 계열 탄도미사일을 쏜 지 10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단거리 지대함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면서 “비행거리는 약 200km이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탄도미사일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발사체로 추정되는 단거리 지대함 순항미사일은 북한이 지난 4월 15일 김일성 생일 10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지대함 미사일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당시 이 미사일은 발사관 4개를 갖춘 궤도차량형 이동식발사대에 탑재된 채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에 접근하는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을 비롯해 한미 해군 함정에 대응하기 위한 무력 시위 성격이란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원거리에서 움직이는 한미 해군 함정을 파괴하기 위해 사거리가 길고 정밀도가 높은 지대함 미사일을 개발해오고 있다.

이처럼 북한이 문재인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에 나선 건 이번을 포함해 5차례에 달한다.

북한은 문재인 출범 직후인 지난달 14일 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시험발사한 데 이어, 중거리탄도미사일(MRBM) 북극성-2형(5월 21일)과 지대공 유도미사일 KN-06(5월 27일), 스커드 개량형 ASBM(5월 29일) 등을 거듭 발사해오고 있다.

이와 관련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군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관련 동향을 추적 및 감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