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해 日정부에 납북자 재논의 제안했다”

북한이 지난해 5월 대북 경제제재 일부 해제를 조건으로 납북자 문제 재조사위원회 설치를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당시 총리에 제안한 적이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4일 보도했다.


당시 하토야마 총리는 납치 문제 해결에 진전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 국제 정세를 파악하는 한편 협상을 위한 방북단의 인선에 착수했지만 북한의 제안이 있었던 다음달인 6월 퇴진하게 되면서 북한 방문 및 납북자 재조사위원회 설치는 무산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의 이같은 제안은 2010년 3월 천안함 격침 사건 직후로 국제사회가 북한을 비난하고, 한·미·일 3국이 대북 압력을 강화하던 시기였다. 북한은 이를 돌파하기위해 일본측에 접근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북한의 제안이 있었다는 것을 시인하면서 “납치 문제에 진전이 이뤄질 경우 큰 틀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