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난달 20일부터 금강산호텔 운영 중”

북한 당국이 지난달 20일부터 내·외국인의 금강산관광을 위해 금강산호텔과 목란관(식당)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7일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원산발’ 기사에서 불법 방북한 한상렬(60. 목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의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강원도 원산시와 금강산 방문 동행취재를 통해 “금강산호텔에서는 7월 20일부터 숙박하는 손님을 받아들이기 시작하였으며 외국인 관광객과 함께 국내 관광객들도 접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금강산호텔은 외금강호텔과 함께 현대아산이 관광객 숙박시설로 50년간 임차한 곳이다. 북한은 임차건물이라는 이유로 지난 4월 금강산지구 내 남측 소유 부동산에 대해 동결조치를 취했을 때에도 이곳에 대해선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조선신보는 “금강산면회소와 문화회관 등 남측 당국의 시설과 그 외 동결된 시설에는 입구에 각각 ‘몰수’ ‘동결’이라 쓰인 딱지가 붙어 있고 사람은 드나들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현재 목란관(식당) 등의 북측 시설도 운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북한 국가관광총국 간부의 말을 인용, 지난 4월 8일 ‘조선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이 금강산의 남한 당국 자산동결과 인원 추방, 관광사업자 변경 등을 밝힌 이후 “국내는 물론 외국인들의 금강산관광이 시작됐다”며 “그러나 지금까지는 원산에 숙박하면서 당일로 관광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현대아산 측은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앞으로의 사태를 예의주시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월 18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내 남측 부동산 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통일부와 현대아산에 통보했었다. 또 우리 정부가 금강산·개성관광을 허용하지 않을시 4월부터 새로운 사업자와 관광사업을 시작할 것이라는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고(故) 박왕자씨 피격사건에 대한 북측의 선행조치(진상 규명·재발방지책 마련·관광객 신변안전 보장) 입장을 고수하자 이후 동결 및 몰수 조치에 착수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사업자간 계약 및 당국간 합의 위반과 더불어 국제규범에도 어긋난다며 즉각 철회할 것으로 촉구했다.

소셜공유